로고

서울정신재활시설협회, 정신장애인 평생학습 교육 연구를 통해 인식개선 활동

- 정신장애인의 권익증진과 학술연구, 자립생활구축 등을 위하여 협회 등 4개 기관 공동협력 업무협약 체결
- 정신장애인 평생교육을 위한 자치법규를 마련하고, 상위법령의 개선방안도 제안할 계획

이성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10:31]

서울정신재활시설협회, 정신장애인 평생학습 교육 연구를 통해 인식개선 활동

- 정신장애인의 권익증진과 학술연구, 자립생활구축 등을 위하여 협회 등 4개 기관 공동협력 업무협약 체결
- 정신장애인 평생교육을 위한 자치법규를 마련하고, 상위법령의 개선방안도 제안할 계획

이성렬 기자 | 입력 : 2022/09/27 [10:31]

 ▲ 서울특별시정신재활시설협회 등 4개 기관 업무협약 체결(2022.09.26.), 백병혜 시설장, 박동명 원장, 최동표 회장, 박은정 시설장(좌측부터) ⓒ한국정책방송

 

[한국정책방송=이성렬 기자] 서울특별시정신재활시설협회(회장 최동표)는 서울복지타운 6층 회의실에서 (주)선진사회정책연구원(원장 박동명), 한마음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 최동표), 마음도담사회적협동조합(시설장 박은정) 등 4개 기관이 연대하여 정신장애인의 권익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신장애인의 권익증진과 학술연구, 자립생활구축 등을 위해 공동협력을 목적으로 하며, 인력지원사업 및 교육서비스 제공, 언론홍보 및 대상자 연계 지원, 정신장애인 권익향상 증진을 위한 활동 등을 수행하기 위한 것이다. 

 

최동표 회장은 "전국 다른 도시에 비해 서울시의 정신장애인 숫자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정신장애인의 인식개선을 위한 사업과 평생교육시설 및 프로그램이 열악하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정신장애인의 인식개선과 평생교육을 위한 제도적인 장치가 마련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동명 원장은 "서울시의회 차원에서 정신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한 평생교육 연구 활동에 서울특별시정신재활시설협회와 함께 공동으로 수행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며, "앞으로 정신재활시설협회 임원, 전문가, 시설장 등과 함께 연구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특별시정신재활시설협회와 선진사회정책연구원은 서울시의회 연구용역으로 '서울특별시 정신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한 평생교육 연구' 용역을 3개월 동안 수행하게 된다.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정신장애인 인식개선 프로그램 및 인식개선을 위한 실제 사례를 교육내용에 포함할 수 있도록, 장애인 평생교육 관련 주요 정책의 내용 및 특성 분석, 장애인 평생교육에 대한 서울시 교육환경을 고려한 정신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한 정책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한 정신장애인 평생교육을 위한 자치법규를 마련하고, 상위법령의 개선방안도 함께 제안하게 될 예정이다.

 

연구 자문위원은 △이승미 위원장(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심미경 의원(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백병혜 대표(정신장애인복지시설 샹가),△문용훈 시설장(태화샘솟는집), △김남형 시설장(내동화세상) 등이고, 

 

연구원은 최동표(서울시 회장), 채정아(한양대 교수), 전재현(태화복지재단 목동하늘샘 시설장), 황현각(한울림 시설장), 박은정(도담 시설장), 박유경(종로아이존), 서새미(협회 회원), 정효정(선진사회정책연구원) 등이며, 책임연구원은 박동명 원장이 맡게 된다.

 

 ▲ 서울특별시정신재활시설협회(회장 최동표, 우측)과 선진사회정책연구원(원장 박동명) 업무협약(2022.09.26.) ⓒ한국정책방송

 

 ▲ '정신장애인의 권익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협약서에 서명하는 모습 ⓒ한국정책방송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
이동
메인사진
한국기술교육대 ‘2023 취업박람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사회 많이 본 기사